광화문광장에서 만나는 보령 머드 축제…‘보령머드 IN 서울’

22회 보령 머드 축제 앞두고 대국민 홍보행사

 1/5 
“처음에는 진흙이 몸에 닿는 느낌이 이상했는데 아무 생각 없이 뛰어놀다 보니 너무 신나요.”

2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보령머드 IN 서울’ 행사에 참여한 박희연(15) 양은 잔뜩 진흙을 뒤집어쓴 모습으로 해맑게 웃으며 말했다.

이날 광화문광장에서는 ‘보령 머드 축제’를 재현한 진흙 풀장이 설치되고 풀에서는 수십 명의 사람이 음악 소리에 몸을 맡긴 채 춤을 추고 몸을 흔들었다.

서로의 몸에 진흙을 던지고 온통 진흙을 뒤집어썼지만, 얼굴에서는 웃음이 떠나질 않았다.

이날 행사는 오는 7월 19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제22회 보령 머드 축제를 앞두고 대국민 홍보를 위해 마련됐다.

차마 진흙 풀장에 뛰어들지 못했지만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도 흥겨운 모습이었다.

가족과 주말 나들이에 나선 주부 이은정(39) 씨는 “보령 머드 축제는 워낙 유명해 평소에도 잘 알고 있었지만, 바빠서 가보지는 못했다”며 “서울에 올라와서 작게나마 이런 행사를 마련해주니 반갑다”고 말했다.

이어 “갈아입을 옷이 없어서 비록 풀장에 뛰어들 수는 없지만, 아이도 즐거워해서 기분이 좋다”고 미소 띤 얼굴로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선베드에서 즐기는 힐링 머드팩 체험과 머드화장품 판매, 그라피티 작품 만들기, 머드 버킷 챌린지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열려 시민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보령머드축제를 2개월 앞두고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고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다양한 퍼포먼스를 마련했다”며 “이번 보령 머드 축제를 잘 마무리하고 2022년 세계 머드 박람회까지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차근차근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시장은 “보령 보드 축제는 내국인과 외국인, 남녀노소 모두가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세계 축제다운 면모를 가지고 있다”며 “세계 속의 축제 도시를 만드는 일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