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각색해 만든 ‘어벤져스 영화’로 프로포즈한 남성

확대보기

▲ 여자 친구에게 프로포즈하기 위해 어벤져스 영화를 각색, 제작, 직접 출연까지 한 카림 페레이라 리마(24)란 브라질 전기공학과 학생과 그의 여자친구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한 어벤져스 광팬이 아이언맨 헬멧을 쓰고 직접 출연해 나름대로 멋진 어벤져스 영화를 리메이크했다. 부모님도 배우로 한몫 톡톡히 했고 영화 상영을 위해 극장까지 빌렸다. 왜일까? 바로 사랑하는 여자친구에게 근사한 프로포즈를 하기 위해서다.
 
보는 시각에 따라선 좀 과한게 아니냐는 의견도 있을 수 있겠다. 하지만 여자친구를 향한 이 남성의 마음 만은 그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 없을 듯 하다. 지난 20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극장 프로포즈’ 사연을 소개했다.
 
이 프로포즈를 생각해낸 남성은 아이언맨 열혈 팬 카림 페레이라 리마(24)라는 이름의 전기공학과 학생. 그는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친구 아리아네 보타토에게 자신만의 독특한 어벤져스 영화를 만들어 프로포즈 하기로 마음 먹고 실행에 옮겼다. 영화 제작비는 물론 가짜 관객까지 필요했다. 결국 이 남성의 프로포즈를 돕기 위한 ‘슈퍼팀’이 구성됐다.
 
영화 경험이 풍부한 영화제작자 알레산드로 알베스 크로트(28)의 도움을 받은 카림은 아이언맨 헬멧을 쓰고 브라질 카노아스 커리를 날아다는 근사한 영화 속 장면들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확대보기

▲ 여자 친구에게 프로포즈하기 위해 어벤져스 영화를 각색, 제작, 직접 출연까지 한 카림 페레이라 리마(24)란 브라질 전기공학과 학생과 그의 여자친구 그리고 영화제작에 참여했던 친구들 모습(사진=케이터스 클립스)

카림의 계획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있던 여자친구 아리안(22)은 프로포즈 당일 자신의 친구, 가족들과 대형 스크린을 갖춘 영화관에 앉아 ‘진짜’ 어벤져스 영화가 시작되길 기다렸다.

확대보기

▲ 아이언맨 헬멧을 쓰고 영화에 출연한 카림 페레이라 리마(24)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하지만 영화는 그녀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라도 한참 달랐다. 브라질의 한 거리에서 카림이 하반신만 노출된 채 걸어가는 장면과 그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되는 것이 아닌가. 어느 순간 극장 스크린에 남자친구 카림의 얼굴이 클로즈업 되자 느닷없이 나타난 남자친구의 모습에 그녀는 크게 놀라고 당황해 한다.

영화 후반부에 이르러 무대 뒤에서 갑자기 등장한 남자친구의 진심어린 프로포즈에 여자친구는 키스로 승낙한다. 영화가 영화같은 장면을 만든 셈이다.
 
그는 “영화를 완성하기까지 대본, 촬영, 편집까지 총 한 달 반 정도 걸렸다. 영화 속 관련인물들은 모두 내 친구, 친척들이었고 닉 퓨리는 아버지가 연기했다. 전체적으로 300여명이 참여했고 제작비용은 400달러 정도 들었다”며 “이제 결혼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돈을 모아야 할 거 같다.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표현하는 게 전혀 부끄러운 일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