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해킹 막아라”… 이통사들 보안 경쟁

네트워크 한 곳만 뚫려도 엄청난 피해

이동통신 3사가 5세대 이동통신(5G) 사용화 초기부터 신기술을 도입하고 새로운 시설을 구축하는 등 보안 위협 대비 역량을 키우고 있다. 정보기술(IT) 기기뿐 아니라 집, 자동차, 도시, 공장 등 모든 사물이 연결되는 ‘5G 시대’에 해킹이나 사이버테러가 성공할 경우 상상을 초월하는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KT는 사물인터넷(IoT) 단말 보안성을 검증하고 취약점을 시험할 수 있는 융합보안실증센터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센터는 해킹이나 분산서비스거부공격(DDos) 등에서 IoT 단말을 보호하기 위해 KT 과천타워에 설치됐다. KT는 센터에서 권한 탈취, 정보 유출, 원격 조정 등 보안 취약점을 자동으로 검출하는 솔루션인 ‘기가 시큐어 봇’과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보안플랫폼인 ‘기가 시큐어 플랫폼’을 연동해 사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현존하는 보안기술 중 가장 안전한 것으로 알려진 양자암호 기술을 5G 네트워크에 적용했다. 양자암호통신은 더이상 쪼갤 수 없는 물리량 최소 단위인 양자를 이용해 송신자와 수신자만 해독할 수 있는 암호키를 만드는 기술이다. 해킹이나 도청을 시도하기만 해도 패턴이 달라져 보안 위협을 원천 봉쇄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역시 보안 강화를 위해 국가기관 및 주요 대학과 협업을 진행 중이며 양자암호통신 등 도감청을 감시하는 기술을 추가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