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간 서방국가 테러 112건… 4분의 3이 IS 조직 이후 발생”

최근 15년간 서방 국가에서 모두 112건의 테러가 발생했고, 이 중 4분의 3은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조직된 2014년 이후 발생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네덜란드 종합정보보안국(AIVD)은 21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IS가 쇠퇴함에 따라 서방에 대한 공격도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고 네덜란드 공영방송 NOS가 전했다. AIVD에 따르면 테러 공격을 받았던 서방 14개국 가운데 4개국(프랑스·미국·영국·독일)에서 전체 테러의 70%가 발생했다. 테러의 76%는 사망자나 부상자를 내는 등 테러범들이 계획했던 목적을 달성했으며, 최근 5년간 테러 성공률은 84%로 훌쩍 뛰었다. 특히 50여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테러도 12%나 됐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