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동물원 간 방탄소년단 제이홉 ‘물개 삼매경~’

확대보기

▲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센트럴 파크 동물원을 찾은 제이홉이 물개에 시선을 빼앗겨 연신 카메라를 눌러대고 있다

확대보기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뉴욕의 한 동물원에 등장했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시는 21일(현지시간) BTS 멤버 제이홉이 뉴욕주 맨해튼의 센트럴 파크에 위치한 동물원에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매니저와 보디가드, 촬영감독과 함께 등장한 제이홉은 동물원에 있던 물개에 시선을 빼앗겨 연신 카메라를 눌러댔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스플래시는 제이홉이 야구모자와 선글라스, 트래비스 스캇의 티셔츠와 아디다스 기성복으로 편안한 차림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또 BTS를 보기 위해 노숙을 불사하는 팬들의 레이더망에서 비껴가 제이홉을 알아보는 이는 많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입가에 연신 미소가 떠나지 않은 제이홉은 일행과 함께 매점에서 음료수도 구매하는 등 스스럼없이 행동하며 외출을 즐겼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 목이 마르네~

북미 스타디움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방탄소년단은 현재 뉴욕에 머무르며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21일에는 뉴욕의 대표적 건물인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을 방문해 주목을 받았다.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은 이날 BTS의 방문을 환영하는 뜻에서 오후 7시부터 매시 정각마다 5분간 빌딩 상층부 조명을 보라색으로 바꾸기도 했다.

확대보기

▲ 미국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을 방문한 방탄소년단/사진=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트위터

확대보기

▲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은 BTS의 방문을 환영하는 뜻에서 상층부 조명을 보라색으로 꾸몄다

이후에는 미국 최대 라디오 방송사인 아이하트미디어 라디오 라이브쇼와 NBC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 ‘더 보이스’ 시즌 파이널에 연달아 출연했다. 특히 ‘더 보이스’에서는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의 타이틀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라이브로 선보여 폭발적 반응을 얻었다.

확대보기

▲ NBC 보컬 오디션 프로그램 ‘더 보이스’ 시즌 파이널에 출연해 무대를 꾸민 방탄소년단

지난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시카고 솔저 필드,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까지 3개 도시에 6회 공연을 치른 방탄소년단은 32만 관객을 끌어모으며 저력을 과시했다. 북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BTS는 오는 25일과 26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월드 투어를 이어간다. 한편, 영국 비틀스 박물관은 ‘제2의 비틀스’로 칭송받는 방탄소년단에게 VIP 프라이빗 투어를 제안하는 등 공식 초청안을 전달했다.

사진=스플래시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