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0주기] 심상정 “盧 정신 이어 선거제도 개혁 이룰 것”

“대결·혐오정치 개혁하라고 요청” 강조

확대보기

▲ 정의당 심상정 의원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21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를 맞이해 노 전 대통령의 못다 이룬 꿈, 그가 온몸 던져 실현하고자 했던 꿈, 이제는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절박한 시대정신이 돼버린 정치개혁의 꿈을 가슴에 새기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정치개혁특별위원장으로서 노무현 정신을 기리는 모든 시민과 함께 반드시 선거제도 개혁을 이뤄 새로운 대한민국의 희망을 여는 주춧돌이 되겠다는 다짐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은 곧 정치개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노무현 정신은 오늘 정치권에 대한민국의 분열의 원인이자 통합의 지름길인 승자독식 기득권 정치 구조를 타파하라고 말하고 있다”며 “1987년 이후 30여년간 지속돼 온 후진적인 대결정치와 혐오정치를 개혁하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처럼 민생도 버리고 정치도 버리고 국회마저 실종시키는 오늘의 분열과 대결의 정치가 종식될 때만 비로소 정치가 국민의 삶을 보듬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도 노 전 대통령 추모 분위기에 동참하고 있다. 이정미 대표 등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은 모두 23일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