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영화 ‘스텔스’ 현실로?…도그파이팅 가능한 AI 전투기 개발 시동

확대보기

2005년에 개봉한 영화 ‘스텔스’에는 인간과 같은 판단 능력과 조종 실력을 갖춘 인공지능 전투기 ‘에디’가 등장한다.
영화 자체는 오락성에 충실한 할리우드 영화였지만, 인간과 함께 작전을 수행하는 인공지능 전투기는 지금보면 시대를 앞섰다는 평가받을 수 있다. 실제로 서방 주요 국가와 대형 방산 업체가 인간과 함께 작전을 수행하는 인공지능 무인기 개발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미국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과 미 공군은 지난 17일부터 인공지능 전투기 개발 프로젝트인 에이스 프로그램(Air Combat Evolution (ACE) program)을 시작했다. 에이스 프로그램은 DARPA와 미 공군의 진행 중인 여러 무인기 프로젝트 중 하나로 도그파이팅(Dogfighting)이 가능한 인공지능 전투기 개발이 목적이다.

확대보기

▲ 아군기와 협력해 작전을 수행하는 무인기의 개념. 사진=DARPA

도그파이팅은 전투기끼리 꼬리를 물고 근접전을 벌이는 공중전 방식으로 전투기 영화에서는 빠지지 않고 등장하지만, 사실 최근에는 잘 사용되지 않는 전투 방식이다. 스텔스 전투기의 등장과 먼 거리에서 적을 식별하는 고성능 레이더, 그리고 장거리 미사일의 등장으로 먼 거리에서 먼저 보고 먼저 쏘는 쪽이 이기는 시대이기 때문이다. 물론 DARPA나 미 공군 역시 이 사실을 잘 알고 있지만, 인공지능이 얼마나 능숙하게 전투기를 조종하고 사람과 함께 전투를 치를 수 있는지 평가하기 위해 도그파이팅을 학습하는 인공지능을 개발하는 것이다.

물론 도그파이팅은 이미지 검색이나 언어 번역, 바둑보다 훨씬 복잡하지만, 연구팀은 적 전투기를 요격한다는 단순한 목표 설정이 가능하고 전투기의 비행 역시 물리법칙을 따르는 만큼 인공지능이 학습을 통해 최적의 방법을 배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전에서 사람이 조종하는 적 전투기와 인공지능 무인기가 도그파이팅을 치를 경우 사람과 달리 급격한 속도 및 방향전환에 따른 신체적 부담이 없고 집중력을 잃을 위험도 없는 인공지능 무인기가 더 유리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미군은 사람이 최종 승인하지 않는 형태의 인명 살상 무기는 실전 배치를 금지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공격 드론의 경우 목표를 확인하고 사람이 원격으로 발사를 지시하는 일은 가능하지만, 무인 전투기가 스스로 판단해 사람을 공격하는 일은 금지하고 있다. 따라서 도그파이팅이 가능한 인공지능 전투기는 실용성이나 윤리 문제를 생각할 때 실전 배치 목적보다는 연구 성격이 강하다. 다만 사람을 직접 공격할 수 있는 인공지능 무기 개발은 이미 불가능하지 않은 시대인 만큼 이를 금지할 국제적인 합의가 필요하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