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핵잠수함 男승선원, 女승선원에 외모 별점에 ‘강간 리스트’ 파문

확대보기

▲ 미 해군의 오하이오급 3번함인 플로리다호/사진=미 해군

미국 조지아주 킹스 베이를 본거지로 하는 미 해군 잠수함 플로리다호(SSGN-728) 승선원들이 같은 배에 타고 있던 여성 승선원들의 외모와 성적 매력 등을 평가하고 순위를 매긴 리스트를 만들어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군사전문매체 ‘밀리터리닷컴’은 17일(현지시간) 단독으로 입수한 74쪽짜리 미 해군 조사보고서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정보공개법’(FOIA, Freedom of Information Act)에 따라 공개됐다.


미 해군은 조사보고서에서 “리스트는 지휘 고하를 막론하고 여성 승선원 32명에 대한 외설적 발언을 담고 있었다”고 밝혔다. 밀리터리닷컴은 “할리우드 시스템처럼 여성 승선원들의 외모를 중심으로 별점을 매기고 A급과 B급으로 나눈 ‘스타 리스트’와, 원하는 성행위에 대한 노골적 묘사가 추가된 ‘강간 리스트’ 등 총 두 건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미 해군 핵잠수함 내부 모습/사진=미 해군

해당 리스트는 지난해 6월 익명의 승선원이 여성 동료에게 전달하면서 처음 그 존재가 드러났다. 익명의 승선원은 해당 리스트가 잠수함 컴퓨터 네트워크에 저장돼 있으며, 불특정 다수의 승선원이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불거지자 당시 그레고리 커셔 함장은 전산망에서 해당 리스트의 존재를 확인하고, 리스트에 접근하는 선원의 신원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플로리다호와 미 해군범죄수사청 어느 쪽도 별다른 혐의점을 밝혀내지 못했다. 이후 두 달간 커셔 함장은 물론 그의 선임 모두 공식적인 보고와 조사를 개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확대보기

▲ 지난 2016년 당시 플로리다호/사진=AP 연합뉴스

미 해군은 “커셔 함장은 인쇄된 리스트가 한 장뿐이라는 이유를 들어 공식 조사를 미뤘다”고 밝혔다. 커셔 함장은 공식 조사관이 파견되기 전 리스트의 출처와 작성자를 파악해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았으며, 결국 논란이 불거지고 두 달 뒤인 지난해 8월 직위 해제됐다. 미 해군은 커셔의 조치가 최소한의 수준이었으며 사건 규모에 비해 매우 소극적이었음을 인정했다. 또 해당 리스트가 ‘골드 크루’ 쪽에서 나왔으며, 지난해 2월 여성 승선원 32명이 배에 승선한 뒤 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미 해군 잠수함은 ‘골드 크루’(Gold Crew)와 ‘블루 크루’(Blue Crew)가 각각 교대로 승선하는 시스템이다.


사건 이후 미 해군 측은 플로리다호의 지휘관을 즉시 교체하고 선내 문화 개선을 위해 외부 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또 멘토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선원들이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선원의 사기를 끌어 올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사건 처리에 미흡했던 2명의 선원을 제대 조치했다.

미 해군의 오하이오급 3번함인 플로리다호는 미국이 보유한 잠수함 중 최대 규모인 미시간호(SSGN-727)와 동일한 무장을 갖춘 핵잠수함으로, 2011년 리비아 공습에서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90여기를 발사해 리비아 정부군의 전쟁 지휘 능력을 마비시킨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