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차현우♥’ 날 목숨 걸고 사랑해..결혼은 이분과”

확대보기

▲ 황보라

배우 황보라가 ‘비디오스타’에서 연인인 차현우를 언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가 관심을 끌고 있다. 차현우는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이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황보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김용건의 남다른 사랑을 공개한다.

황보라는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인 영화제작자 차현우와 7년째 열애 중이다. 이날 황보라는 “(배우 김용건이) 여행 가시면, 오빠들 선물은 안 사오고 제 옷은 항상 사온다”, “생일 선물도 꼬박꼬박 챙겨주신다”고 말하며, 김용건의 남다른 예비 며느리 사랑에 대해 자랑했다. 기억에 남는 선물로는 건강검진 해준 것을 꼽았으며 최근에는 B사 코트를 선물 받았던 사실을 밝히며 MC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황보라 역시 남자친구 집에서 사랑받을 수 있었던 이유로 ‘가족 행사에 잘 참여하고, 수다로 분위기 띄우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녀는 남자친구인 차현우와 결혼이 늦어지고 있는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확대보기

▲ ‘비디오스타’ 황보라

방송 전부터 황보라와 차현우의 러브스토리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는 상황.

앞서 황보라는 지난해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여자는 남자 하기 나름”이라며 “원래 내가 좋아하는 사람만 사랑했다. 그런데 처음으로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을 만났다”고 당시 6년째 열애 중이었던 배우 차현우에 대해 언급했다.

황보라는 연인 차현우에 대해 “오빠 같고, 아빠 같고, 친구 같은 사람이다. 내가 사랑 받는다는 걸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희철이 “언제 그렇게 사랑받는다고 느끼냐”는 말에, 황보라는 “늘 느낀다. 6년을 만나면서 단 한 번도 못 느낀 적이 없다”고 답했다.

황보라는 이어 “남자친구는 저를 딸처럼 생각하는 것 같다. 다칠까봐. 한 번은 초보 서핑을 하다가 옆사람과 부딪힌 적이 있었다. 당시 손가락이 6조각이 났다. 그 때 오빠는 자신도 다쳐 피투성이인데도 내게 달려왔다. 그 모습을 보며 ‘나를 목숨 걸고 사랑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에피소드를 언급하기도 했다.

또 황보라는 “스캔들이 난 이후 방송에서 남자친구나 하정우 선배님에 대해 말하는 걸 꺼려 했다. 그런데 어느 정도 되니까 확신이 들기 시작했다. 믿음이 생기니까 당당하게 얘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황보라는 앞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종영 인터뷰에서 차현우와의 열애를 언급하면서 “결혼을 한다면 이분과 할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황보라의 솔직한 이야기는 오늘(2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