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재래시장에서 “생쇼하고 앉아있네” 들은 황교안 반응

확대보기

▲ 황교안 제주 민생투쟁 제주MBC 방송화면 캡처

민생 탐방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제주를 방문했다. 황 대표는 “제주도라 하면 살기 좋은 곳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막상 와보니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라며 “여전히 제주는 아름답지만, 조금 더 제주도민의 삶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황 대표는 쓰레기위생매립장과 지역 교회, 스타트업협회 등을 연이어 방문하고 제주지 동문 재래시장을 찾아 시장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 과정에서 지나가던 시민으로부터 “황교안은 물러가라” 등의 항의를 듣기도 했다.

이날 황 대표의 일정을 보도한 제주MBC 영상에는 황 대표를 보고 “생쇼를 하고 앉아있네. 황교안씨 생쇼 하지 마세요”라고 외치는 시민의 소리가 담겼다. 일부 당직자는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황 대표는 바로 뒤에서 외치는 소리에도 고개를 돌리지 않고 다른 상인의 얼굴을 바라봤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