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굴데굴 ‘구르기 동아리’가 있다?

확대보기

▲ 대학내일 유튜브 채널 캡처.


대학교에 구르기 동아리가 있다. 이상하겠지만 진짜 있다.

지난 15일 대학내일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세종대 구르기 동아리 람머스’를 소개했다. 동아리 이름 ‘람머스’는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몸을 둥글게 말아 회전하는 캐릭터에서 따왔다.

인터뷰에 참여한 람머스 멤버들은 “전에 집에서 가끔 굴러다녔는데, 처음으로 밖에서 굴러 보니까 각성하는 기분이었다” 또 “구르기는 되게 괜찮은 운동이고, 정신이 맑아지는 기분”이라며 구르기 예찬론을 펼쳤다.

동아리 초창기 멤버는 4명이었지만, 이제는 67명의 회원이 있는 적지 않은 규모가 됐다고. 가입을 위해서는 면접도 보고 있지만, 지금까지 불합격한 사례는 없다고 한다. 물론 면접 시 필요 자세는 ‘구르려는 의지’라고 한다.

이들은 “평지에서도 구르고, 경사진 데에서도 구른다”면서 “울퉁불퉁한 곳은 피하는 편이고, 그 외에는 경사도 저희를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흥미로운 점은 한 달에 한 번씩 ‘베스트 구르기’를 선정해 상금을 수여하는 방식이다. 한 멤버는 “혁신적인 구르기를 선정해서, 단톡방 사람들끼리 100원씩 모아서 상금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들은 구르기에 대한 자부심과 당찬 포부를 전했다. 멤버들은 “구르기는 절대 부끄러운 게 아니다. 운동이라 생각하면 마음 편하게 구를 수 있을 것”이라며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구르기가 채택되어서 ‘한국이 구름의 민족(?)’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밝혔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