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한 표정으로 인기 폭발했던 ‘그럼피캣’ 일곱살 나이로 세상 떠나

집 고양이 평균 수명 10~15세..이른 죽음

확대보기

▲ 그럼피 캣의 부고를 알린 가족들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캡쳐

온라인에서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던 ‘그럼피 캣’(심술궂은 고양이)가 7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고 버즈피드 뉴스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전했다. 뚱한 표정으로 많은 누리꾼을 웃게 했던 그럼피의 사망 소식에 많은 사람이 슬픔을 표했다.

그럼피의 가족이 게재한 트위터의 성명에 따르면 고양이는 지난 14일 주인인 타바사의 품에서 잠들었다. 사망 원인에 대해 가족들은 “최고 전문가들의 케어와 가족들의 사랑에도 불구하고 그럼피는 비뇨기의 광범위한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을 이겨낼 수 없었다”고 전했다.

가족은 “그럼피는 우리의 아이이자 가족의 일원이었을 뿐 아니라 전 세계 수백만의 사람들, 힘겨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을 웃게 했다”면서 “그럼피의 정신은 어디든 그의 좋아하고 기억하는 사람이 있는 곳에서라면 계속해서 살아있을 것”이라고 팬들을 위로했다.

확대보기

▲ 그럼피 캣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메인 사진 캡쳐

2012년 4월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태어난 그럼피캣의 본명은 타르타르 소스다. 평범한 고양이의 삶을 살던 타르타르 소스는 2012년 9월 22일 미 커뮤니티 사이트인 레딧에 한 장의 사진이 올라오며 180도 바뀌게 된다. 이튿날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은 300만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하며 그럼피의 심술궂은 표정은 밈(인터넷의 주요 문화 요소와 유행하는 것)으로 떠올랐다.

확대보기

▲ 그럼피 캣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 캡쳐

그럼피의 이른 사망 소식에 많은 네티즌들이 애도를 보냈다. 그럼피캣의 페이스북 공식 페이지에 올라온 사망 소식에 31만여명이 공감을 표했다. 트위터 아이디 RiseFailNick은 “심술궂은 그럼피의 표정은 많은 재미를 줬을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했다”면서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그럼피를 잃은 가족들이 얼마나 슬플지도 공감할 수 있다. 그럼피가 그리울 것이다”고 올렸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