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대학축제 중 주요부위 노출 ‘격렬 안무에 훌렁’

 1/5 


가수 현아가 노출 사고에 의연한 대처로 화제에 올랐다.

현아는 지난 16일 열린 대구 계명대 축제에 게스트로 무대에 올랐다.

이날 현아는 가슴만 가린 듯한 아찔한 크롭 셔츠에 흰색 팬츠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자신의 대표 인기곡들로 무대를 꾸미던 현아는 ‘어때?’ 무대 중 격렬한 안무로 인해 상의를 묶은 리본이 풀어지는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다. 현아는 곧바로 자연스럽게 마이크를 잡지 않은 다른 손으로 옷을 잡고 노래를 이어갔다.



현아는 해당 무대가 끝난 후에는 밝게 웃으며 “안녕”이라고 인사해 학생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이후 당시 공연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자신의 SNS에 게재하며 “고마워요”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현아는 2007년 원더걸스 멤버로 데뷔해 포미닛을 걸치면서 독보적인 섹시미로 주목 받았다. 솔로로도 활발히 활동했으며, 후이 이던과 ‘트리플H’를 결성해 유닛 활동도 펼쳤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이던과의 열애설이 불거진 뒤 소속사가 즉각적으로 부인하자 “팬들에게 솔직하고 싶다”며 스스로 교제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결국 두 사람 모두 소속사와 이별했다.

이후 현아와 이던은 지난 1월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과 계약하고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