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셀레나 고메즈, 루푸스병 완치 “되찾은 미소”[종합]

확대보기

▲ 셀레나 고메즈
사진제공=TOPIC/Splash News



가수 겸 배우 셀레나 고메즈가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14일(현지시각)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는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진행됐다.

올해 칸 영화제 개막작은 짐 자무쉬 감독의 ‘더 데드 돈트 다이‘로 빌 머리, 애덤 드라이버, 틸다 스윈튼, 셀레나 고메즈 등이 출연한다.

확대보기

▲ 제72회 칸 영화제
연합뉴스

이날 셀레나 고메즈는 배우 틸다 스윈튼과 함께 레드카펫에 올랐다.

루이비통의 화이트 뷔스티에 투피스를 입은 셀레나 고메즈는 불가리의 화려한 주얼리를 매치하고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매혹적인 메이크업으로 극강의 아름다움을 완성해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확대보기

▲ 셀레나 고메즈
사진제공=TOPIC/Splash News

특히 셀레나 고메즈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인 루푸스병을 완치한 후 복귀한 것으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루푸스는 주로 젊은 여성들에게 발병하는 만성 자가면역질환이다. 외부로부터 인체를 방어하는 면역체계가 이상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면역체계가 오히려 자신의 인체를 공격해 피부, 관절, 신장, 폐 등 전신에 염증 반응이 일어난다. 만성적 질병이며 증상 악화와 완화가 반복된다.

셀레나 고메즈는 발병 이후 불안감과 발작과 우울증에 시달렸다. 2017년에는 신장 기능이 악화돼 이식수술을 받은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