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건강 악화→장남에 전재산 1300억원 상속? “충격”

확대보기

▲ 안젤리나 졸리 근황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건강 악화로 장남에게 전재산을 물려줬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안겼다.

최근 미국 타블로이드 매체 레이더 온라인이 발행한 신문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건강이 악화된 안젤리나 졸리가 입양한 첫째 아들 매덕스에게 유산격으로 재산 전부를 물려줬다고 보도했다. 신문에서 주장하는 안젤리나 졸리의 전재산은 1억1,600만달러로, 약 1,346억 원이다.

이 매체는 매덕스가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의 이혼 당시 안젤리나 졸리의 편을 들었기 때문에 유산을 상속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젤리나 졸리와 특별한 유대 관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한 현지 매체가 안젤리나 졸리 측근에 확인한 결과, 안젤리나 졸리가 죽어가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매덕스에게 모든 재산을 넘기는 것 역시 터무니 없는 루머라고 확인됐다.

한편 안젤리나 졸리는 전 남편 브래드 피트와 슬하에 여섯 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매덕스, 팍스, 자하라, 샤일로, 녹스, 비비안이다. 안젤리나 졸리가 모두 양육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