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에 빠져 익사 위기 처한 7살 구한 노인

 1/4 


수영장에서 놀다 순식간에 물에 빠진 7살 소년이 ‘매의 눈’을 가진 노인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27일 중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피어 비디오는 중국 랴오닝성 진저우시의 한 수영장에서 촬영된 수영장 실내 CCTV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수영을 막 끝낸 63살 이씨가 수영장 옆에서 몸을 말리던 중 물에 빠진 7살 아이를 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아이는 혼자 조심스럽게 풀장 안으로 들어간다. 계단을 조심스럽게 내려가던 아이는 이내 수영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깊어진 풀장에 아이의 발이 닿지 않았고, 아이는 당황한 듯 수영 자세를 흐트러뜨리고 허우적대기 시작한다. 몇몇 사람들이 아이의 옆에서 수영을 하고 있지만 아이가 물에 빠졌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는 모습이다.

풀장 근처에서 몸을 닦다가 아이가 물에 빠진 것을 본 이씨는 곧바로 풀장 안으로 뛰어들어 아이를 구한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풀장 가장자리에 서 있던 아이의 부모는 “아들이 물 속에서 첨벙거리는 모습이 그저 놀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수영선수이자 전직 수영 코치 그리고 구조대원으로, 소년을 보자마자 위험에 처해있다는 것을 즉시 눈치챘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가 물에 빠진 지 몇 초만에 물에 뛰어들어 아이를 끌어냈다”며 “아이의 얼굴은 하얗게 변해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의 부모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지 못했을뿐더러 아이가 물놀이를 하고 있는 줄 알았다”며 수영장에선 아이에게 눈을 절대 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영상=Daily Mail/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