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문에 손 낀 여성’, 확인없이 출발한 열차

확대보기

▲ 지하철 열차 문 틈에 손이 낀 채 끌려가는 여성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지하철 문에 손이 낀 채 끌려가는 여성의 모습이 역 내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이 충격적인 영상이 공개된 후, 샌프란시스코 당국은 철저한 조사에 들어갈 것을 약속했다.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지난 1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엠바르카데로 역에서 한 여성이 문이 닫히는 순간에 열차를 타려고 시도하다 큰 화를 입은 상황의 모습을 전했다.

영상 속, 한 여성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플랫폼으로 내려오더니 열차를 타려고 시도한다. 너무 성급하게 시도했던 탓일까. 여성의 손이 열차 문에 끼이고 어쩔 줄을 몰라하는 모습이다.

플랫폼에서 그녀와 몇 걸음 떨어진 곳에 있던 한 남성은 어떤 조치도 하지 않고, 여성에게 손짓으로 지하철이 출발하기 전에 빨리 손을 빼고 나오라고 말만 하는 모습이다. 초동대처 또한 매우 미숙해 보인다.

여성을 발견하지 못한 기관사는 그대로 출발하고, 끌려가던 여성은 선로 아래로 떨어지고 만다. 선로에 떨어진 여성은 부상을 입었다고 알려졌지만 얼마나 심각하게 다쳤는지는 아직 확인되고 있지 않다.

폴 로즈 샌프란시스코 교통국 대변인은 샌프란시스코 ABC 방송국 KGO와의 인터뷰에서 “문 틈 간격이 0.5인치 남아 있는 공간으로 여성의 손이 들어왔고 손이 낀 채 문이 닫힌 거 같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교통위원회는 열차 문을 포함한 시스템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영상=General General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