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서 쓰러진 남성에게 1초 만에 나타난 히어로들

확대보기

▲ 지난 13일 대전 충남대학병원 인근 식당에서 금산119안전센터 제원지역대 소속 허창영 소방위와 홍승해 소방사가 목에 음식물이 걸린 남성을 응급처치하고 있다. [소방청 제공]


119구급대원들이 음식물이 목에 걸려 갑자기 쓰러진 남성을 신속하게 대처해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대전 충남대학병원 인근 식당에서 식사하던 한 남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바닥에 쓰러졌습니다. 음식물이 목에 걸리면서 숨을 쉬지 못해 쓰러진 것입니다.

식당 안에 있던 사람들이 당황한 그 순간, 119구급대원들이 ‘짠’하고 나타났습니다. 남성이 쓰러진 후 1초 만이었습니다. 이들은 금산119안전센터 제원지역대 소속 허창영 소방위와 홍승해 소방사였습니다.

기도 폐쇄를 인지한 구급대원들은 즉시 ‘하임리히 요법’으로 응급처치를 했습니다. 잠시 후, 남성의 기도에서는 고추 조각이 튀어나왔고, 남성은 곧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구급대원들의 빠른 상황 판단과 실행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순간입니다.

홍정해 소방사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환자의 입속에서 이물질이 제거되는 것을 보고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주변 시민이 기도폐쇄 증상이 의심될 때에는 당황하지 말고 119에 연락하거나 하임리히법을 실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하임리히 요법’은 기도가 막힌 환자를 뒤에서 안고 주먹으로 복부를 위로 밀어내는 응급처치법입니다. 최근에는 인천계양경찰서 계양산지구대 소속 한 경찰관이 사탕이 목에 걸려 고통을 호소하던 남성을 ‘하임리히 요법’으로 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