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자유한국당 “문희상 의장, 여성의원에 신체접촉…고발할 것”

 1/14 


문희상 의장이 여성의원인 임이자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고 24일 자유한국당 측이 주장했다. 한국당은 법률검토 후 문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에 답변을 거부한채 약속이 있다며 황급히 자리를 피하려 했다. 이 과정에서 임 의원이 사보임에 대한 입장표명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또 “임 의원이 ‘이러면 성희롱’이라고 강력항의하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임 의원의 얼굴을 두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임 의원이 이에 대해 재차 항의하고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문 의장은 거침없이 또다시 양손으로 얼굴을 만지는 행동을 한뒤 항의를 받자 급하게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임 의원은 국회 파행 관련 의장에게 정당한 요구를 했는데도 말로 표현하기 임든 성적표현으로 모멸감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임 의원도 여성으로서 성적수치심, 모멸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의 이같은 행태는 임 의원 개인뿐 아니라 모든 여성의원, 나아가 여성을 무시하는 행위”라며 “강력 규탄하며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한다. 또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까지 가는 문제인지 법률을 검토한 후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문 의장을 비난하며 성토했다. 정용기 당 정책위의장은 “설령 남성의원이라 하더라도 국회의장이 그런 행동 한다는 건 동료의원에 대한 존중은 고사하고 헌법이 정하는 우리 국민 개인의 인격과 자유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는 사람이다라는 걸 드러낸 것”이라며 “국회 수치의 날”이라고 말했다.

심재철 의원은 “동료 의원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촉구해야 한다”며 “국회 수장으로서 취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다. 사과가 아니라 사퇴를 촉구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문 의장 측은 한국당 의원들이 의장을 막아선 상황에서 불가피한 신체 접촉이 일어났을 뿐 성추행은 말도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문 의장이 이동하는데 임 의원께서 정면으로 막아서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이를 성추행이라고 주장하는 건 전혀 상식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밀치고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을 (한국당 의원들이) 만들어 놓고 이렇게 하는 건 일종의 자해공갈”이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