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사탕 걸린 시민 응급처치로 구한 경찰관

확대보기

▲ 지난 13일 계양산지구대 소속 엄태원 경위가 목에 사탕이 걸린 남성 A씨를 응급처치하고 있다. [사진·영상=인천지방경찰청]


목에 사탕이 걸린 남성을 구한 경찰관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3일 오후 2시경 인천계양경찰서 계양산지구대 안으로 A씨가 다급하게 들어왔다. 그는 “목에 사탕이 걸렸다”며 허리를 숙인 채 고통을 호소했다.

일분일초가 급한 상황. 당시 근무를 서고 있던 엄태원 경위는 A씨에게 곧바로 흉부와 복부를 압박하는 하임리히 요법(Heimlich Maneuver)을 시행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A씨의 목에 걸려 있던 사탕이 튀어나왔다.

이후 엄 경위는 많이 놀랐을 A씨를 진정시키기 위해 소파로 자리를 안내한 뒤, 물 한 잔을 건넸다. 이에 A씨는 “정말 감사하다”며 경찰관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자칫 위험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음에도 엄 경위의 차분하고 신속한 대처가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던 것이다. 당시 상황은 담당 지구대 CC(폐쇄회로)TV에 고스란히 녹화됐다.

인천지방경찰청은 해당 영상을 지난 19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소개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