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 김상교 “진짜 무서운 것 나올 것”

확대보기

▲ 서울 강남구 클럽 ‘버닝썬’의 모습.
뉴스1 자료사진

‘버닝썬’ 사건 최초 신고자인 김상교씨는 22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을 언급하며, “가장 충격적인 것이 나온다. 순화한다고 했지만, 진짜 무서운 것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는 이날 방송되는 ‘추적, 버닝썬 게이트 VVIP 스페셜 이벤트’를 통해 강남 클럽에서 은밀하게 운영되는 소각팀을 추적한다.

예고에 따르면 소각팀은 강남 클럽에서 VIP 중에서도 엄선된 VVIP 고객의 범죄 행각을 덮기 위한 배후를 자처한다. 마약, 성매매, 성폭행 등의 흔적으로 남는 주사기 등 증거를 태우고, 핏자국을 지우는 방법까지 전문적으로 교육받은 팀이다.

VVIP들의 실체도 폭로된다. 재벌가 자제들, 검찰, 국세청 직원 같은 VIP를 뛰어넘는 강남 클럽의 최고 VVIP들은 유력 정치인의 친인척이나 자제들이라는 것이다. 제작진은 클럽 내 발생하는 범죄가 상상 이상임에도 소각팀이 즉각적으로 증거를 없애는데다 권력과 연루되어 있기 때문에 새어나가지도 처벌받지도 않았다고 말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