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삼국지’ 모두 호령한 호날두

유벤투스 5경기 남기고 세리에A 우승

27차례 정상… “1000% 팀 안 떠날 것”

확대보기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FP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유럽 3대 빅리그 정상을 모두 밟은 첫 선수의 역사를 썼다.

유벤투스는 21일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오렌티나와 세리에A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정규리그 5경기를 남기고 승점 87을 따낸 유벤투스는 6경기를 남긴 2위 나폴리(승점 67)와의 승점 차를 ‘20’으로 벌려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리그 8연패를 확정했다. 세리에A 역대 우승 횟수도 35차례로 늘렸다.

올 시즌부터 유벤투스에서 뛴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 풀타임 출전해 데뷔 첫 시즌에 우승 타이틀을 보태면서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2006~07시즌부터 2009시즌까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2011~12시즌, 2013~14시즌)에 이어 유럽 3대 리그의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첫 선수가 됐다. 유럽 3대 리그에서 통산 우승 타이틀도 6개로 늘었다.

호날두가 스포르팅(포르투갈)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수집한 우승 트로피는 27개에 달한다. 첫 소속팀 스포르팅이 2002년 슈퍼컵 정상에 올라 첫 우승을 경험한 호날두는 맨유에서 정규리그 3회, 리그컵 2회, FA 커뮤니티 실드 1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회, FIFA 클럽월드컵 1회 우승을 차지했다.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뒤에도 호날두는 정규리그 2회, 국왕컵(코파 델 레이) 2회, 슈퍼컵 2회, UEFA 챔피언스리그 4회, UEFA 슈퍼컵 2회, FIFA 클럽월드컵 3회 등의 우승을 경험했다.

호날두는 이날 ‘폭풍 질주’에 이은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는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호날두는 “이탈리아에서 첫 시즌부터 우승을 따내 정말로 행복하다”면서 ‘다음 시즌에도 뛸 것인가’라는 질문에 “1000% 팀을 떠날 생각이 없다”고 강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