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출근한 김경수 “경남도민과 함께 새로운 기회 만들겠다”

간부회의 후 진주 흉기난동 피해자 합동분향소 조문 예정

 1/10 


전날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로 법정구속된 지 77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8일 “도민과 함께 반드시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김지수 의장 등 도의원과 도청 공무원, 지지자들의 박수를 받으며 도청으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도민들께 그동안 도정공백을 초래한 데 대해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박성호 행정부지사를 중심으로 도청 직원들과 도민들께서 그 빈자리를 잘 메꿔줘서 감사하다. 다시 시작한다는 기분으로 도정을 하나하나 챙겨나가겠다”고 출근 소감을 밝혔다.

이어 도정 현안에 대해 “지금부터 하나하나 또박또박 챙겨보겠다”며 “급한 일부터 정리가 되는 대로 언론과 도민들께 입장 밝히고 풀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도정공백이라는 경남 위기를 그동안 하나로 단결해서 기회로 만들어왔다고 생각한다”며 “경남도민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저력이 있는 분들이다. 앞으로 지금의 어려운 위기를 도민과 함께 새로운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부 취재진이 ‘수척해졌다’고 질문하자 “(구치소) 안에서 규칙적 생활을 하다 보니 군살이 빠진 것 같다”며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출근한 뒤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문승욱 경제부지사로부터 현안을 보고받는 것으로 도청 복귀 첫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간부회의를 열어 도정을 점검하고 주요 부서 업무보고를 들은 뒤 오후에는 진주 방화·흉기난동 사건 피해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19일에는 도의회 임시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