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中 청소부, 집까지 팔아 30년 간 가난한 학생들 돌본 사연

확대보기

중국의 한 청소부가 장장 30년간 가난한 학생 수십 명을 도와온 사실이 알려져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2018 중국을 감동시킨 인물(感动中国)’ 명단에 오른 자오용지우(赵永久, 58)씨. 중국 선양에 거주하는 그는 청소부로 일하면서 한 달 급여 2000위안(34만원)의 1/3을 꼬박꼬박 저축해 가난한 학생들을 도왔다. 일회성 기부가 아닌 장장 30년간 이어진 선행으로 45명의 빈곤 학생들이 학업을 무사히 마치도록 도왔다.

그는 지난 30년간 새 옷을 한 벌도 사지 않을 만큼 검소한 삶을 살고 있다. 심지어 평생 번 돈으로 장만한 집까지 팔아 치웠다. 이유는 오직 하나, 가난을 이유로 배움을 포기하는 학생들을 돕기 위함이다.

그가 이처럼 열성적으로 가난한 학생들을 돕는 데는 누구보다 가난의 ‘절망’과 동시에 이웃의 도움이 가져다주는 ‘희망’의 소중함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어린 시절 세상을 떠난 아버지, 정신병을 앓았던 어머니, 그 어려운 시절에 이웃의 도움이 없었다면 그는 세상에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웃의 따뜻한 손길 덕분에 절망을 딛고 일어선 그는 이제 본인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도움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일부 사람들은 “본인도 어려운 처지면서 굳이 집까지 팔아 남을 도울 필요가 있느냐”고 지탄했다.

집을 팔았을 때는 아내의 불만이 컸다. 그러자 그는 아내를 데리고 가난한 학생들의 열악한 환경을 직접 보여 주었다. 결국 아내는 그의 선행을 이해했고, 이후 두 번 다시 남편의 행동에 불만을 토로하지 않았다.

확대보기

그는 “나 역시 가난으로 인해 절망에 빠진 어린 시절이 있었다”면서 “나는 그들이 배움으로 운명을 바꿀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무런 대가도 바라지 않는 선행이지만, 지난해 12월에는 곤경에 빠진 그를 학생들이 도왔다. 당시 장폐색으로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에 입원했지만, 아내는 다른 지역에 가 있어 그를 돌보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소식을 들은 학생들이 병원을 찾아 번갈아 그의 곁을 지켰다. 평소 도움을 받기만 했던 학생들에게 드디어 작은 보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온 것이다.


환갑을 앞둔 그에게 거리 청소는 힘겨운 일이다. 하지만 그는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유일한 길이 청소를 해서 돈을 버는 것이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한다. 또한 “계속해서 학생들을 도울 것이며, 이 아이들이 후에 또다시 어려운 처지의 학생들을 돕는다면 세상은 점점 더 좋아지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이종실 상하이(중국)통신원 jongsil74@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