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약 논의 중” 헬로비너스, 계약만료 앞두고 불거진 해체설[공식]

확대보기

▲ 헬로비너스
연합뉴스



그룹 헬로비너스의 해체설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가 재계약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헬로비너스 소속사 판타지오 뮤직은 18일 “헬로비너스 멤버들과 재계약을 논의 중인 상태”라며 “해체가 확정된 게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헬로비너스 멤버들이 오는 5월 재계약을 앞두고 각자 배우 혹은 가수의 길을 가는 것에 동의했다”며 그룹을 해체한다고 보도했다.

2012년 미니앨범 ‘VENUS’로 데뷔한 헬로비너스는 앨리스, 나라, 라임, 유영, 서영, 여름 6인조로 활동해왔다.

특히 나라와 유영은 연기로 두각을 드러냈다. 나라는 ‘수상한 파트너’ ‘나의 아저씨’ ‘친애하는 판사님께 ’닥터 프리즈너‘ 등 인기 드라마에 잇따라 출연하며 뛰어난 연기력과 독특한 매력을 인정받았다. 유영도 ’원더풀 마마‘ ’엄마의 정원‘ ’후아유-학교 2015‘ ’써클:이어진 두 세계‘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고,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출연이 확정된 상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