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이 원하는 것은?” 퀴즈 내는 김정숙 여사

확대보기

▲ 배재만 기자 =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오후 (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아자디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교를 방문, 한국어 수업 교실을 찾아 한국을 주제로 한 단어를 설명하고 맞추는 퀴즈를 함께 하고 있다. 김 여사는 자신의 순서에 학생들에게 ‘평화’를 설명하며 문제로 냈다. 2019.4.17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7일(현지시간) 투르크멘 국립 세계언어대학을 방문, 한국어를 전공하는 학생들을 만나 격려했다.

김 여사가 조애선 주투르크메니스탄 대사 부인, 신지연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학교에 들어서자 학생들은 한글로 ‘투르크메니스탄과 한국의 영원한 우정’이라고 쓰인 대형 플래카드를 들고 환영했다.

김 여사는 감사의 뜻을 표한 뒤 한국어 수업이 진행 중인 강의실로 향했다. 김 여사가 모습을 보이자 믈라임 후다이나자로바 교수와 학생들은 한국어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고 인사했다.

한 학생이 한국어 단어의 의미를 설명하면 다른 학생이 그 단어를 맞히는 게임을 같이해 달라는 교수의 요청에 김 여사는 흔쾌히 응했다.

‘한복과 관련한 전통 옷’이라는 문제를 좀처럼 학생들이 맞히지 못하자 김 여사는 “저고리”라고 정답을 말했고 학생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한 학생이 ‘송편’을 ‘설날에 먹는 음식’이라고 잘못 설명했는데도 이를 맞히는 학생이 나오자 교실에는 웃음이 터졌다.

김 여사는 교수의 부탁을 받고 직접 문제를 내보기도 했다. 김 여사는 “우리나라의 남쪽과 북쪽이 원하는 것으로, 전쟁과 분쟁이 있는 지역에서 원하는 것은”이라고 설명했다.

‘우정’, ‘화목’ 같은 ‘오답’이 이어지자 김 여사는 “우정도 좋고 화목도 좋은데 (정답은) 평화”라고 말하고 종이에 ‘평화’를 써서 학생들에게 보여줬다.

김 여사는 게임을 마치고 한 인사말에서 “처음 방문하는 낯선 투르크메니스탄에서 한국말로 여러분과 이야기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말을 한다는 것은 한국의 문화를 안다는 것이고, 그것은 두 나라를 모두 아는 것이자 미래를 함께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곳에서) 한국어를 구사하는 인재가 배출돼 한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미래를 이끌 리더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덕담했다.

김 여사는 ‘팔 힘이 센 사람은 열 명을 이기지만 지혜로운 사람은 1000명을 이긴다’는 현지 속담을 언급하며 “지금 미래의 희망을 위해 노력하기에 여러분은 1000명을 넘는 사람을 구하는 지혜를 쌓을 것”이라고 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