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배수빈 아나운서 “장거리 연애 힘들어서 결혼”

 1/5 


‘한끼줍쇼’에 출연한 배수빈 아나운서가 화제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밥동무 강남, 태진아가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강남, 이경규 팀은 200평 대저택 입성에 성공했다. 이 곳에서 강남과 이경규는 시어머니와 며느리를 만나게 됐다.

강남은 남다른 미모의 며느리에게 “혹시 방송하는 분 아니세요”라고 물었고, 이경규는 “예쁘다”고 칭찬했다. 이에 어머님은 “아나운서 출신이다”라고 슬쩍 며느리 자랑을 했다.

알고보니 강남과 이경규가 입성한 집은 곽재선 KG 그룹, 이데일리 회장의 집이었다. 곽재선 회장의 아들은 KG이니시스 곽정현 이사였으며 배수빈 아나운서와 결혼했던 것.

배수빈 아나운서는 “강원 MBC에서 있었는데, 장거리 연애가 힘들어 결혼했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한끼를 하며 배수빈 아나운서는 방송인 출신답게 예능감 충만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버님이 바로 ‘애는 그러면?’이라고 말씀하셨다. 결혼도 아니고, 나보다 아이 이야기를 꺼내셨다”고 시아버지 곽재선 회장과 얽힌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방송 말미에는 업무를 마치고 돌아온 KG그룹 곽재선 회장도 깜짝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곽재선 회장은 스무 살이 되기 전 단돈 7만 6000원을 들고 서울에 올라와 말단 직장인으로 시작해 오늘날 연매출 1조 원 기업의 회장이 된 전설적 인물로 알려져있다.

또한 그는 2003년, 법정관리 중인 경기화학을 인수하여 흑자 기업으로 변신시킨 이후, 10년 동안 10개 회사의 M&A를 성사시켜 오늘날의 KG그룹을 만든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