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째 우륵교 잠금장치 철거 묵살하는 ‘수공’

일반차량 통행 우려 119 골든타임 외면

경북 고령소방서 “응급상황 대비 철거를”

확대보기

▲ 고령소방서 관계자가 17일 119구급차량의 우륵교 통행을 위해 차에서 내려 쇠말뚝 잠금장치를 열고 있다.
고령소방서 제공

한국수자원공사가 119구급차량 통행을 방해하는 장애물을 없애거나 완화해 달라는 소방당국과 주민들의 요구를 외면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7일 경북 고령소방서 등에 따르면 올 들어 수자원공사 측에 낙동강 고령강정보 위에 놓인 우륵교(길이 810m) 차량통행을 막기 위해 설치해 둔 쇠말뚝 잠금장치를 철거하거나 전자식 개폐기로 교체해 달라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서울신문 1월 28일자 12면>

인구 1만여명의 고령 다산면과 관광객이 몰리는 강정고령보 인근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119구급차량으로 5분 거리에 있는 계명대 동산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하기 위해서다. 응급환자를 태운 119구급차량이 우륵교 쇠말뚝 잠금장치를 수동으로 해제하는 데 최소 1분 정도 걸려 자칫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인 ‘골든 타임’ 확보에 차질이 우려가 된다.

그러나 수자원공사는 철거 요구를 3개월째 묵살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2012년 9월까지 250여억원을 들여 차량 통행이 가능한 설계하중 1등급(43.2t)의 우륵교를 준공한 뒤 보 유지·관리 전용 교량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쇠말뚝 잠금장치를 설치해 차량통행을 막아 왔다.

고령소방서 관계자는 “수자원공사는 분초를 다투는 응급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쇠말뚝 잠금장치를 즉각 철거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강정고령보 차량통행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지금의 쇠말뚝 잠금장치로 인해 응급환자가 골든 타임을 놓쳐 사망할 경우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우륵교 차량 통행 방지시설을 철거할 경우 일반 차량 통행이 예상돼 불가하고, 전자식 개폐기로 바꾸는 데는 많은 예산이 필요해 쉽지 않다”고 말했다.

고령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