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기 좋은’ 도봉 만들기 올인

일자리 기금 활용 고용창출 온힘

서울 도봉구가 올해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행정력을 쏟기로 했다.

도봉구는 우선 사업자 지원, 창업지원 강화, 공공일자리 지원 등을 주요 골자로 한 ‘2019년 도봉구 일자리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도봉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조성한 일자리 기금 활용에 초점을 맞췄다. 지역특성상 서울시 평균대비 장년층(50~60세) 비중이 높고 고용규모는 사업체당 평균 4.5명으로 서울시 평균(8.5명)을 밑돈다. 10인 미만 사업체는 전체의 90%인 5993곳이고, 300인 이상 사업체는 5곳에 불과했다.

도봉구는 지난 16일에는 서울북부고용노동지청, 도봉세무서, 서울신용보증재단, 서울상공회의소 도봉구상공회 등 7개 단체와 ‘지역 일자리 창출 민관협력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들은 앞으로 ‘찾아가는 원스톱 기업 경영 컨설팅’에 동참해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의 효율적 수행,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종합지원사업에 협력한다.

이동진 구청장은 “올해 가장 열심히 일자리를 챙긴 기초지자체로 자리매김하는 ‘일하기 좋은 도봉구’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