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 복귀한 金… 제2신항 등 현안 속도 낼 듯

김경수 경남지사가 법원의 보석 허가로 17일 풀려남에 따라 그동안 도지사권한대행체제로 운영되던 경남도정도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게 됐다. 김 지사는 이날 석방과 동시에 77일 만에 도지사 업무에 복귀했다.

재판부는 김 지사의 보석 허가 조건 가운데 하나로 주거지를 창원으로 제한했지만 불구속 재판을 받으면서 도정을 수행하는 데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외출을 제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김 지사는 2심이 끝날 때까지 매주 휴가를 내고 서울을 오르내리며 재판을 받아야 한다.

도 공무원들은 “도지사 판단이 필요했던 정무적인 도정 업무는 도지사 공백으로 지장이 있었지만 김 지사 복귀에 따라 다시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명희진 정무특보는 “경남도정에 대해 걱정이 많았던 만큼 김 지사가 산적한 현안을 점검하고 추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동근 경남도 공무원노조 위원장은 “지사 구속으로 도정에 적지 않은 차질이 장기화될까 걱정했다”면서 “어려운 도내 경제 사정 등 현안이 잘 풀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철수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회장은 “김 지사가 올해를 경제부흥 원년으로 선포하고 진행했던 여러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제2신항 입지 발표가 연기되고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 등은 지사 공백이 크게 느껴졌는데, 그런 현안들이 원만하게 추진되고 탄력을 받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서울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