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전 남친 결혼식에 웨딩드레스 입고 나타난 여성의 사연

확대보기

결혼식 당일 드레스를 입은 전 여자친구가 식장에 나타나 오열하는 사건이 발생해 화제다. 중국 저장성(浙江) 지역 언론 원저우일보(温州日报)는 최근 결혼식 장에 나타난 한 여성이 무릎을 꿇은 채 남성에게 재결합을 요구하는 사건을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진행된 결혼식장에서 전 남자친구와의 재결합을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 이날 예식의 주인공이었던 예비 부부와 식장에 참석했던 하객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은 문제의 결혼식장에 참석했던 하객이 촬영한 영상을 통해 외부에 알려졌다. 약 30초에 달하는 영상에 등장하는 20대 초반의 이 여성은 예식의 주인공인 예비 신랑과 과거 오랜 기간 교제했던 전 여자친구로 확인됐다.

확대보기

영상 속 이 여성은 결혼식의 막바지인 예비 부부의 입맞춤 및 서약이 있을 시간에 맞춰 단상 위에 등장했다. 더욱이 이 여성은 결혼식 당일 신부가 입는 예식용 하얀색 드레스와 면사포 등을 착용한 상태였다. 식장에 참석한 이들은 단상에 오른 두 명의 여성 중 어느 여성이 당일 예식의 주인공인 예비 신부인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식장 중앙에 마련된 단상에 오른 이 여성은 곧장 자신의 전 남자친구였던 예비 신랑의 손을 잡고 “다시 재결합하자”면서 “내가 잘못했다. 나를 떠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오열했다.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마주한 예비 신랑은 전 여자친구가 잡은 손을 뿌리치면서, 다른 한 손으로는 예비 신부의 손을 놓지 않으려는 모습이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특히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문제의 여성은 남성이 자신의 손을 뿌리치자, 곧장 무릎을 꿇으며 재결합을 지속적으로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 당황하던 예비 신부는 자신의 손을 잡으며 상황을 설명하려는 예비 신랑을 뒤로 하고 예식장을 빠져나가며 해당 영상은 종료된다.

확대보기

이에 대해 예식 현장에 참석했던 하객들은 “결혼식장에 신부 드레스를 입고 단상에 두 명의 신부가 오르는 것을 마주하는 것이 매우 민망한 상황이었다”면서 “그럼에도 예비 신부는 처음에는 지속적으로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며 냉정함을 유지하는 모습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결국 이 웃지 못할 촌극은 예식의 주인공이었던 예비 신부가 식장을 박차고 나서는 것으로 마무리됐다”면서 “식장 밖으로 나가는 신부를 쫓는 신랑과 그에게 버려진 전 여자친구의 오열만 식장에 오래 남아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같은 사건이 외부에 알려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결혼식 당일 주인공이었던 예비 신부에 대해 동정표를 던지는 모양새다.

네티즌(아이디 333者**)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전 여자친구와 예비 신랑은 성격차이로 얼마 전 헤어졌다”면서 “하지만 만남과 이별에 대해 대처하는 모습이 서로 다르다는 점에서 아직 이별 준비가 되지 않은 전 여자친구의 이번 행동은 오히려 예비 신부가 평생 안고가야 할 큰 상처를 만들어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아이디 tuoqu910**)은 “전 여자친구가 갑자기 나타나서 이 같은 엉뚱한 짓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재결합을 주장하는 날이 결혼식 당일, 예식장일 필요는 없었을 것이다. 이는 오로지 전 남자친구에게 복수하기 위한 행동으로 밖에는 이해할 수 없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미 헤어지기로 약속한 이상 두 사람의 감정은 과거형이 된 것”이라면서 “다른 사람의 일생을 망치면서까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는다는 것은 매우 이기적인 행동이다”고 덧붙였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