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다세대주택 화재로 12개월 영아 사망 (영상)

확대보기

▲ 서울 다세대주택 화재로 12개월 영아 사망
은평소방서 제공

8일 오후 6시 38분 서울 은평구의 다세대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12개월 영아가 숨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6시 38분 서울 은평구 녹번동의 3층짜리 다세대 주택 건물 2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최모씨의 생후 12개월 아들 정모 군이 숨졌다. 화재 당시 최씨는 대피 도중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불은 최 씨 집 안방에서 시작됐고 정 군도 안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 씨는 “다른 방에 있다가 안방에서 불이 난 걸 알고 문을 열었는데 불길과 연기 때문에 아기를 구하지 못하고 몸을 피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불은 20여 분 만에 꺼졌으며, 침대와 TV 등 가재도구가 불에 타 약 12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건물 3층에 거주하던 2명은 옥상으로 대피했다.

경찰은 10일 소방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을 벌이기로 하는 등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