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 여신’ 홍수아, 팬티만 입고..

확대보기

▲ 홍수아



대륙의 여신 홍수아가 ‘노블레스맨’ 3월호 화보를 통해 ‘청순 섹시’의 정석을 보여줬다.

화보 속 홍수아는 은은하게 속이 비치는 블랙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화려한 주얼리를 착용한 채 고혹적인 우아함을 뽐냈다. 하늘색 트위드 소재의 옷을 입고 세련미까지 갖춘 고급스러운 모습으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또한 새하얀 피부와 개미 허리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확대보기

▲ 홍수아

지난해 12월 종영한 KBS ‘끝까지 사랑’에서 악역 강세나를 소화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홍수아는 “이후 몇 편의 작품 제의를 받았지만, 다음 작품은 밝은 캐릭터를 하고싶다”고 전했다.

이어 “20대엔 욕심이 많아 몸이 부숴져라 일만 했던 것 같다. 이제는 자연스러운 것이 좋다. 요즘은 나의 삶에 대해 많이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청순하고 매혹적인 홍수아의 화보는 노블레스맨 3 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