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액션신 이렇게 탄생했다…액션 탄생기 공개

확대보기

▲ 영화 ‘마녀’ 액션 폭주 영상 한 장면.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영화 ‘마녀’가 배우들의 액션 트레이닝 현장 영상을 공개했다.

‘마녀’는 한 시설에 머물던 수많은 사람들이 의문의 사고를 당한 어느 날 밤, 홀로 탈출한 뒤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영상에는 액션 연기에 도전한 김다미와 최우식의 트레이닝 모습이 담겨 있다. 김다미는 무표정한 얼굴로 파워풀한 액션을 선보이는 자윤 역을 맡아 강도 높은 훈련을 소화했다.

특히 촬영 3개월 전부터 시작한 트레이닝으로 액션신을 직접 소화하는 김다미와 최우식을 비롯한 출연진들의 촬영 현장은 속도감과 파괴력 있는 액션, 짜릿한 쾌감을 기대케 한다.

‘마녀’는 ‘신세계’, ‘대호’, ‘브이아이피’를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이다. 신예 김다미가 모든 것이 리셋된 소녀 ‘자윤’ 역을 맡았다. 자윤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된 조민수와 박희순, 의문의 남자 최우식의 등장은 그들이 선보일 캐릭터를 궁금케 한다.

영화 ‘마녀’는 오늘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125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