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2년 뒤 갈 550㎏ ‘한국 달 탐사선’ 광시야 편광카메라 등 탑재한다

수정: 2016.04.19 18:38

앞으로 2년 뒤 발사될 우리나라 첫 달 탐사선에는 어떤 장비들이 실릴까.

확대보기

미래창조과학부는 ‘광시야 편광카메라’(왼쪽), ‘달 자기장 측정기’(아래), ‘감마선 분광기’(오른쪽) 등 달 탐사선 탑재장비 3가지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달 탐사선은 2018년 발사돼 1년 이상 100㎞ 고도로 달 궤도를 돌며 달의 지형과 표면, 자원 및 주변 환경을 연구하게 된다. 미래부는 미국의 기술 지원을 받아 550㎏급 달 탐사선을 개발하고 있다.

탐사선에 설치될 광시야 편광카메라는 달 전체 표면의 영상을 찍을 수 있는 기기로, 여기에서 나오는 영상은 달 탐사선의 착륙 후보지를 정할 때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달의 앞뒷면에 있는 물질의 종류와 입자 크기를 조사하는 데도 활용된다. 달 자기장 측정기는 달 주변의 미세한 자기장 세기를 파악하는 데 쓰인다. 달 표면 자기장 연구는 달의 생성과 진화 과정을 밝히는 데 필요하다. 방사선의 일종인 감마선 분광기로는 달 표면을 이루는 원소의 성분과 분포 양상을 알 수 있다.

미래부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개발 중인 고해상도 카메라를 추가로 탑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