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호텔서 명문의대생 투신 사망

수정: 2009.05.18 00:44

“재산권 가족에 위임” 유서 발견

명문대 의대생이 도심 호텔에서 유서를 남긴 뒤 창문을 깨고 투신 자살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오전 10시25분쯤 서울 중구 A호텔 10층 객실에서 서울 Y대 의대 본과 1학년인 박모(21)씨가 미리 준비한 장비를 이용해 객실내 유리창문을 부수고 건물 밖으로 뛰어내려 숨졌다. 박씨는 전날 오후 3시쯤 이 호텔에 투숙했다.

경찰 조사 결과 박씨는 풍선에 바람을 넣는 약 40㎝ 길이의 헬륨 가스통으로 여러 차례 유리창을 내리쳐 깬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는 객실 침대에 ‘내가 가지고 있는 돈과 재산 등 모든 권리는 가족에게 위임한다.’ ‘삶과 죽음에 별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박씨의 부모는 “모범생인 데다 공부도 잘해 걱정하지 않았다. 최근 변화된 모습을 보이지도 않아 자살할 것이라고는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과학고 재학 시절인 2006년 국제생물올림피아드에서 금메달을 받은 박씨는 대학 진학 후에도 성적 우수장학생으로 뽑히고 교환학생으로 외국에 다녀오는 등 모범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객실 문이 잠겨 있었고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박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유대근 박성국기자 dynamic@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