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현존 전기차 끝판왕 벤츠 ‘더 뉴 EQS’ 공개… 주행거리 770㎞

수정: 2021.04.17 00:34

15분 충전으로 300㎞ 주행

확대보기

▲ 더 뉴 EQS 내부 모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실제 자동차로 구현되기까지 긴 시간이 걸릴 것만 같던 메르세데스벤츠의 콘셉트카가 어느새 판매 가능한 전기 세단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벤츠는 15일(현지시간)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전기차 ‘더 뉴 EQS’를 공개했다. 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용 플랫폼(MEA)을 기반으로 하는 첫 전기차다.

더 뉴 EQS는 107.8㎾h 배터리가 탑재돼 최대 385㎾의 출력을 발휘한다. 1회 충전 시 최대 770㎞까지 주행할 수 있다. 200㎾ 급속충전기로 15분만 충전해도 최대 300㎞ 주행이 가능하다.

벤츠 측은 “기존 순수전기차 EQC에 탑재된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약 25% 향상된 차세대 배터리를 탑재했다”면서 “배터리의 코발트 함량을 10% 미만으로 줄여 8:1:1의 니켈, 코발트, 망간의 비율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더 뉴 EQS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확대보기

▲ 더 뉴 EQS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확대보기

▲ 더 뉴 EQS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확대보기

▲ 더 뉴 EQS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벤츠가 자체 개발한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무선 업데이트를 지원해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최신 상태로 유지해 준다. EQ 모델 최초로 ‘플러그 앤드 차지’ 기능이 탑재돼 별도의 인증 절차 없이 충전과 결제를 할 수 있다.

더 뉴 EQS는 활 모양의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내연기관차와 차별화했다. 실내에는 계기판 전체 패널이 하나의 와이드 스크린이 되는 ‘MBUX 하이퍼스크린’이 적용됐다.

350개의 센서는 거리와 속도, 가속, 조명 상태는 물론 강수량과 온도, 탑승객 유무, 탑승자 화법까지 기록해 차량 제어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자율주행 기능도 향상돼 ‘레벨 3’ 수준을 달성했다. 자동 발레 주차가 가능한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기능도 탑재됐다.

이번에 공개된 더 뉴 EQS와 지난 1월 공개된 순수 전기차 EQA는 연내에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