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도착한 뭉크作… 20일 뒤 관람객 만난다

업데이트 2024-05-02 02:56
입력 2024-05-02 02:56
이미지 확대
한국 도착한 뭉크作… 20일 뒤 관람객 만난다
한국 도착한 뭉크作… 20일 뒤 관람객 만난다 서울신문이 창간 120주년을 맞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하는 ‘에드바르 뭉크: 비욘드 더 스크림(Beyond the Scream)’ 전시 개막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병든 아이’ 등 미국 뉴욕 존 쇼크 갤러리의 뭉크 소장작 9점이 전시 작품 중 처음으로 1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예술의전당 수장고로 옮겨지고 있다. 포장 상자 겉면에 뭉크(Munch·작은 사진)라고 적혀 있다. 오는 22일부터 9월 19일까지 열리는 뭉크전에서는 전 세계 23개 주요 기관과 갤러리, 개인 소장가들로부터 모은 ‘절규’와 ‘키스’, ‘마돈나’, ‘불안’, ‘뱀파이어’ 등 뭉크의 주요작 140점을 만날 수 있다.
홍윤기 기자
서울신문이 창간 120주년을 맞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하는 ‘에드바르 뭉크: 비욘드 더 스크림(Beyond the Scream)’ 전시 개막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병든 아이’ 등 미국 뉴욕 존 쇼크 갤러리의 뭉크 소장작 9점이 전시 작품 중 처음으로 1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예술의전당 수장고로 옮겨지고 있다. 포장 상자 겉면에 뭉크(Munch·작은 사진)라고 적혀 있다. 오는 22일부터 9월 19일까지 열리는 뭉크전에서는 전 세계 23개 주요 기관과 갤러리, 개인 소장가들로부터 모은 ‘절규’와 ‘키스’, ‘마돈나’, ‘불안’, ‘뱀파이어’ 등 뭉크의 주요작 140점을 만날 수 있다.

홍윤기 기자
2024-05-02 1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