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서 규모 7 이상 강진…오키나와 3m 쓰나미 경보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업데이트 2024-04-03 09:59
입력 2024-04-03 09:16

첫 지진 10여분 뒤 규모 6.5 여진도 발생

이미지 확대
기상청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3일(현지시간) 오전 7시 58분 대만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가 밝혔다. 지진의 발생 깊이는 20㎞다. EMSC는 애초 지진의 규모를 7.3으로 밝혔다가 7.4로 수정했다.

대만기상국(CWB)도 이날 같은 시간 대만 화롄현 남남동쪽 23㎞ 해역(북위 23.77도, 동경 121.67)에서 규모 7.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미국 지진해일 경보센터(NTWC)는 규모 7.5로 추산했다.

첫 지진 발생 10여분 뒤인 오전 8시 11분 규모 6.5의 여진도 발생했다. 이후 오전 8시 17분에 규모 5.4, 오전 8시 23분에 규모 4.4의 여진이 추가로 이어졌다.

로이터통신은 타이베이에서도 강한 지진이 느껴졌다고 전했다. 대만 EBC방송은 이번 지진에 화롄 지역 건물 2곳이 무너졌다고 보도했다.

대만 지진의 여파로 일본 오키나와현에서는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 경보가 내려졌다.
이미지 확대
대만 기상국(CWB)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대만에서 약 110㎞ 떨어진 섬인 요나구니지마와 이 섬의 동쪽에 있는 섬인 이시가키지마 등에 오전 9시 10분∼30분에, 오키나와 본섬에는 오전 10시께 쓰나미가 도달할 것으로 각각 예상됐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이번 지진의 규모를 7.5로 보도했다. NHK는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이 지역 주민에게 해안에서 높은 곳으로 피난할 것을 촉구했다.

신진호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