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 없는데 취한다” 논란의 술…마시고 운전해도 ‘0.000%’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업데이트 2024-04-20 15:46
입력 2024-04-20 11:30
이미지 확대
센티아 스피릿 홈페이지 캡처
센티아 스피릿 홈페이지 캡처
마시면 취하지만 알코올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술이 영국에서 개발됐다. 숙취 없이 취한 기분만 느끼게 해줘서 좋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혈중알코올 농도로 단속되는 국내 음주운전 등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알코올 도수 0%에도 취하는 느낌을 주는 이 술은 영국 런던 임파리얼칼리지 신경정신약리학과 데이비드 넛 교수가 개발한 제품이다.

알코올 대신 여러 식물 성분을 조합해, 술을 마시고 취할 때 자극되는 뇌 부위 가바(GABA)를 활성화하는 원리다.

알코올이 없기 때문에 숙취도 없다. 와인 한잔 정도의 양만 마셔도 알딸딸함을 느낄 수 있으나, 술기운은 약 45분 정도로 오래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다른 무알코올 음료와 마찬가지로 임신 중이거나 모유 수유 중인 사람은 마셔서는 안 된다.

영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500㎖ 29파운드(약 5만원), 200㎖ 16파운드(약 2만7000원)에 각각 판매 중이다.

지난 18일 SBS 뉴스는 해당 술을 주문한 뒤 ‘정말 취하는 건지, 음주운전 단속에는 정말 안 걸리는 지’ 등을 확인했다.

시음에 참여한 이들은 “몽롱하다” “피곤하고 자고싶다” 등 반컵만 마셨는데도 정신이 몽롱해진다고 입을 모았다.

취재진은 음주 상태에서는 시동이 걸리지 않은 차량으로 테스트도 진행했다.

0.03% BAC(혈중알코올농도) 이상이면 시동이 걸리지 않는데 , 실험 결과 테스트를 통과했다는 안내와 함께 차량의 시동이 걸렸다. 더욱 놀라운 건 혈중알코올농도다. 0.000%가 나온 것이다.

경찰청 교통안전 관계자는 SBS를 통해 “ (알코올 없는 술이) 약물로 인정되지 않는다면, 별도 처벌 규정이 없어 처벌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알코올 대체 물질로 음주 단속을 피하는데 악용될 수 있는 만큼 조치가 필요해 보인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