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유명인 ‘2억’ 들여 성형했는데…입 비뚤어졌다

업데이트 2024-06-13 07:11
입력 2024-06-13 07:11
이미지 확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트랜스젠더인 유명 인플루언서 중국 여성이 수억 원을 들여 성형수술한 뒤 입이 기형이 됐다며 성형수술의 잠재적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서 주목된다. 특히 이 여성은 수술 과정에서의 부작용과 합병증으로 웃을 때 입이 비뚤어지고 눈도 고르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는 “성형수술은 위험을 수반한다”며 “필요하지 않다면 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중국 북동부 랴오닝성 출신의 왕 야페이(22)는 온라인에서 메이나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더우인에서 팔로워가 220만에 이르는 유명 인플루언서로 알려졌다.

그는 한때 남성적 외모 탓에 온라인에서 조롱받자 성형수술을 결심했다. 메이나는 올해 5월 18일 성형수술을 위해 130만 위안(2억4000만원)을 지출했지만 수많은 합병증에 고통을 겪었다는 영상을 올렸다.

더우인 팔로워는 24만 명에 이르는 타오화 바오바오로 알려진 메이나의 친구도 같은 문제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오바오는 성형수술에 240만 위안(4억5000만원)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바오바오는 “왼쪽 눈 신경이 눌려 제어할 수 없지만 치료조차 할 수 없으며 계속 경련이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시장 조사 기관인 모브테크의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성형수술이 붐을 이루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약 2350만명이 수술을 받은 것으로 추산됐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