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영 남편의 숨겨진 딸?…‘돌싱 루머’ 퍼진 사진 봤더니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업데이트 2024-06-12 08:09
입력 2024-06-12 08:09
이미지 확대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배우 한채영이 남편과 관련 루머를 해명했다.

한채영은 지난 11일 방송된 SBS TV 예능물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남편이 돌싱이었다는 루머가 퍼진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한채영은 남편과 결혼을 앞두고 프로야구를 보러 경기장에 갔다. 그때 한 여자아이가 두 사람과 나란히 찍히면서 “남편이 자녀가 있는 돌싱”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퍼졌다.

한채영은 “야구장에 미국에 사는 친언니와 조카가 함께 놀러갔다. 조카가 남편을 좋아해 옆자리에 앉고 그 옆에 내가 앉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 옆에 언니가 있었는데 언니 사진만 잘라 세명이 나온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진 속 조카는 지금 미국에서 고3이 됐다. 한채영은 “가끔 제가 장난으로 ‘너 때문에 (남편이) 결혼 두 번 한 사람이 됐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채영은 2007년 4세 연상 사업가 최씨와 결혼했다. 2013년 아들을 얻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