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결혼 장례식 후 “대가족에서 소개팅 들어와”

업데이트 2024-04-20 15:46
입력 2024-04-20 10:12
이미지 확대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대가족과 보낸 명절을 공개, ‘결혼 장례식’을 치렀던 MBC 아나운서 김대호가 소개팅에서 ‘대가족 수요’가 생겼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코쿤과 김대호가 같은 취미 ‘비바리움’으로 한데 뭉친 모습이 공개됐다.
이미지 확대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이날 기안84는 “빨대를 돌려먹은 게 미안해서 (후배들에게) 커피 600잔을 보냈다”라며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앞서 기안84는 자신의 대학교에서 후배들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커피 빨대를 뒤집어 꽂아 다시 건네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기안84는 당시 “이상한 거야?”라며 어리둥절했고 전현무는 “사회화가 다 된 줄 알았어”라고 경악했다.

그러자 코쿤은 “그러면 이번에 빨대는 300개만 간 거야?”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공개된 코쿤의 일상. 코쿤은 김대호를 만나 김대호의 비바리움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코쿤은 “비바리움에 관심 있었는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몰랐다. 근데 실제로 하는 사람(김대호)을 처음 본 거다. 2년간 고민했던 취미라 대호 형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코쿤이 김대호에게 “파충류를 좋아하면 여자친구가 안 생긴다는 소리가 있던데”라고 이야기하자 김대호는 “선이나 소개팅이 안 들어오는 건 아닌데 대가족 있는 곳에서 들어온다. 세 남매 이상인 집에서 들어온다. 대가족 수요가 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