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재, 선우은숙과 이혼에 “수양 덜 돼”…‘삼혼’ 입장 밝혔다

업데이트 2024-04-13 13:56
입력 2024-04-13 11:08
이미지 확대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경인방송
배우 선우은숙(왼쪽)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유영재. 스타잇엔터테인먼트·경인방송
아나운서 유영재(61)가 배우 선우은숙(65)과 이혼과 삼혼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유영재는 지난 9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유영재라디오’를 통해 “모든 것이 제가 부족한 탓”이라며 “희망과 응원에 부응해 드리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결혼 1년 6개월 만에 이혼했다.

유영재는 “여러분이 응원해 주시고 행복하게 잘 살아가길 바랐던 바람과 희망과 응원에 부응해 드리지 못해서 정말 죄송하다”라며 “모든 것이 제가 부족한 탓이고 못난 탓이고 수양이 덜 된 탓”이라고 했다.

이어 “여러분이 걱정하고 우려하는 여러 가지 일에 대해서는 때로는 침묵하는 것. 이곳에 들어오신 분들의 연식도 있고 삶의 연륜도 있고 경륜이 있으셔서 침묵하는 이유에 대한 행간의 마음을 잘 읽어내시리라 믿는다”라는 말로 두 사람의 이혼을 둘러싼 ‘삼혼의혹’에 대해 일축했다.

그러면서 “저 유영재가 많이 못났다. 많이 부족했다”라며 “상대방(선우은숙)도 많이 힘들고 아픈 시간을 보내고 계실 텐데, 많이 위로해 주시고 건강 잘 챙겨서 좋은 그런 멋진 봄날이 오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선우은숙은 지난 11일 진행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녹화 현장에서 이혼에 관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