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父 트라우마에 눈물 뚝뚝…母 “이제 용서해”

업데이트 2024-06-24 09:33
입력 2024-06-24 09:33
이미지 확대
가수 이효리.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캡처
가수 이효리.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캡처
가수 이효리가 아버지에게 쌓인 응어리를 어머니 앞에서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이효리 모녀가 두 번째 여행지인 거제에서 첫날 밤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어머니가 홍합 부추전을 해주자 이효리는 “홍합만 골라 먹으면 아빠한테 한 소리 들었다”며 “서러워서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도 소리도 못 내고 먹었다”고 회상했다. 어머니는 “아빠에 대한 트라우마가 가슴 속 깊이 박혀 있네. 그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효리가 어린 시절 부모님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을 계속 이어 나가자 어머니는 “그만하자”고 했다.
이미지 확대
가수 이효리(오른쪽)와 그의 어머니.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캡처
가수 이효리(오른쪽)와 그의 어머니.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캡처
이효리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풀지 못한 응어리가 있어서 자꾸 애기를 하려고 할 때 엄마가 아예 차단시켜 버리니 오히려 더 반감이 생겼다. ‘옛날에도 안 들어주더니 지금도 안 들어주네’라는 답답한 마음이 올라왔다”고 털어놨다.

어머니는 “너하고 마주 앉아서 이런 대화만 나눈다는 게 게 슬픈 현실”이라고 했고, 이효리는 “그럼 진짜 대화는 놔두고 가짜 대화만 하자는 거냐”며 따져 물었다.

어머니는 “언제 갈지 모르는 사람한테 증오만 남아 뭐하냐. 용서하라”고 하자 이효리는 “증오만 남지 않았다. 그런 일이 있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결국 이효리는 노래를 부르다 눈물을 흘렸고, 빗물로 얼굴을 닦아 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