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하는 유명 개그맨, 편의점서 일반인과 싸워 논란

업데이트 2024-06-12 11:35
입력 2024-06-12 11:35
이미지 확대
소시나 인스타그램
소시나 인스타그램
일본의 코미디언 겸 유튜버 소시나(粗品·31)가 역 근처에서 일반인과 말다툼을 벌인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 ABC 심야 라디오 방송 ‘시모후리묘죠(霜降り明星)의 속임수!’에 출연한 소시나는 신오사카역에서 일반인과 싸운 사실을 고백했다.

소시나는 “신오사카에서 어떤 아저씨랑 싸웠거든. 오랜만에”라며 첫입을 뗐다. 갑작스러운 그의 고백에 두 진행자는 “너, 몇 명이랑 싸운 거야”라며 장난스레 그를 비난했다.

소시나는 “편의점은 매대 쪽이 좀 좁잖아. 물건들 진열돼 있는 선반 틈을 보고 있었는데, 내 뒤를 자꾸 어떤 아저씨가 지나가는 거야”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럼 서로 물러나서, ‘죄송합니다~’하면 되잖아? 나는 그렇게 했는데 그 아저씨가 몸을 가까이 대면서 ‘퍽 퍽’ 이런 식으로 누르는 거야?”라며 불쾌함을 느꼈던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그는 불쾌감을 느껴 ‘쯧’이라며 혀를 찼다고 고백했다.

이후 소시나는 남성을 붙잡았다. 소시나는 자신을 빠르게 지나쳐간 남성을 끝내 쫓아가 “저기요”라며 어깨를 두드렸다. 그러자 남성이 뒤를 돌아보며 “죄송합니다, 무슨 일인데요?”라고 대답했다고 회상했다.

남성은 소시나보다 키가 크고 마른 체격이었다고 한다. 소시나는 “예? 뭐라고요?”라고 다소 날카롭게 반응했고, 그대로 말다툼으로 번지고 말았고 결국 마지막에 서로 “죄송합니다”라며 화해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소시나는 “솔직히 말해 굉장히 예민했다”라며 반성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