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혼밥 중인 군인 밥값 대신 내줬다…고마운 사람”

업데이트 2024-05-24 17:01
입력 2024-05-24 17:01
이미지 확대
최동석 인스타그램
최동석 인스타그램
최동석 아나운서가 군인의 밥값을 대신 지불한 일을 공개했다.

23일 최동석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 제주의 한 중식당을 방문했을 때 겪은 일을 전했다.

그는 “좋아하는 중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 군인 아저씨가 밥을 먹고 있다”면서 “늦은 저녁 시간에 혼자 밥을 먹는 것을 보니 장교나 하사관인가 생각했는데 계산하러 나가면서 자세히 보니 병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갑자기 옛날 내 모습을 보는 것 같기도 하고 짠한 마음에 종업원에게 ‘저 군인 아저씨 것도 계산해줘요’라고 말했다”라며 군인의 밥값을 대신 계산해줬다고 알렸다.

그는 “차를 타고 나오는데 군인 아저씨가 뛰어나와 고개를 숙이며 감사하다고 했다. 나는 ‘맛있게 먹어요. 고마워요’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최동석은 “그래, 군인 아저씨는 고마운 사람이다. 전쟁이 나면 목숨 걸고 우릴 위해 싸울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