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과 완전한 결별…혜리, 새출발 소식 전했다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업데이트 2024-05-24 15:51
입력 2024-05-24 15:51
이미지 확대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 인스타그램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혜리(29)가 써브라임에 새 둥지를 틀었다.

써브라임 측은 24일 “배우 혜리와 함께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기쁘게 전한다”며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알렸다.

이어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혜리 배우가 더욱 빛나는 존재감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다양한 작품과 캐릭터로 인사드릴 혜리 배우에게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린다”고 당부했다.

써브라임에는 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고소영, 윤정희, 그룹 ‘소녀시대’ 티파니 영, ‘EXID’ 출신 하니, ‘갓세븐’ 잭슨 등이 소속돼 있다.

혜리는 2019년 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와 계약 후 5년 만에 새 둥지를 틀었다. 최근 옛 연인인 류준열(37) 소속사 씨제스스튜디오가 크리에이티브 지분 100%를 13억원에 인수, 불편한 동거를 이어갔다. 그간 양사 최대주주인 백창주 대표는 독립 경영했으나, 씨제스 실무진들이 혜리 업무도 맡아 왔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