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워싱 논란’ 류준열 “이미지 욕심 과했다…앞으로 조심할 것”

업데이트 2024-05-23 15:47
입력 2024-05-23 15:47
이미지 확대
배우 류준열 인스타그램
배우 류준열 인스타그램
배우 류준열이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23일 류준열은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기사를 통해서 많은 걸 접했다. 대중이 나에게 하는 비판을 보면서 (대중이) 배신감을 느꼈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류준열은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취미로 환경 파괴의 주범으로 언급되는 골프를 즐겨 치는 모습으로 논란이 됐다. 또 류준열은 과거 돈 관리에 관심이 없다고 했었으나 부동산 매매로 수십억원의 시세차익을 내기도 했었다.

그는 “환경 보호 등 내 건강한 생각이나 제안들에 대해 많은 분이 기대하는 바가 있었지만 내가 더 욕심을 내다보니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나 싶다”며 “보이는 것에 집중하기보다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어떻게 하는 게 좋을지 고민하는 과정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너무 욕심이 과했나 싶다. 신중하고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는 조금 더 조심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그린워싱’ 논란에 대해서는 “축구를 너무 좋아하는데 운동하다가 크고 작은 부상이 생겨 촬영에 지장이 가니까 골프를 취미로 하게 된 것”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류준열은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의 3층 역을 맡았다. ‘더 에이트 쇼’는 인기 웹툰 ‘머니게임’과 ‘파이게임’이 원작인 작품으로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