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범벅 여배우 지나가자…“마음에 드네요” 헌팅한 남성 ‘소름’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업데이트 2024-06-25 15:47
입력 2024-06-25 11:23
이미지 확대
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
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
배우 금새록이 영화 ‘독전’ 촬영 중 겪었던 일화를 고백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지편한세상’에는 “4년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데려다줄까 금새록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지석진과 금새록은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으로 인연을 맺었다. 지석진은 “‘독전’에 너 나온 줄 몰랐다. 나중에 ‘독전을’ 내가 너무 재밌게 봐서 한번 더 봤을 때 ‘쟤 새록이 아니야?’ 싶어서 찾아봤는데 등장인물에 나오더라”고 말했다.

이에 금새록은 ‘독전’ 촬영 비하인드를 밝혔다. 금새록은 “제가 용산역 주차장에서 촬영하는데 피떡을 칠하고 주차장에서 촬영장 위로 올라가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사람들이 보면 놀랄까 봐 조심히 올라가는데 누가 나한테 번호를 물어보더라. 진심으로 명함을 주면서 마음에 들어서 그런데(라고 했다)”며 “그분은 분장인지도 모를 거 아니냐. 무서워서 ‘아니에요’하고 도망갔다”고 밝혔다.

이를 듣고 지석진은 “피떡이 돼 있는데?”라고 놀라워했다. 이에 금새록은 “이게 분장인지도 모르실 거 아닌가?”라고 말하며 웃었다.

뉴스24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